벧엘교회 LIVE

목양칼럼

하나님의 집, 벧엘에서 당신은…

  • BMT
  • 22.07.10
  • 158


  오랫동안 택배업에 종사하던 한 집사님이 설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처갓집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.


  자동차로 여러 시간을 달려 마침내 처갓집에 도착한 집사님이 대문 앞 인터폰을 누르자 “누구세요?”라고 묻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. 

  그런데 집사님은 자신도 모르게 “택뱁니다.”라고 대답을 하고 말았다는 것입니다.


  그러자, 인터폰에서 안쓰러워하는 장모님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. “이보게, 난 사위를 기다리고 있었네.”



  사랑하는 형제, 자매들이여!

  당신이 세상에서 누구로, 또 어떻게 살아가든지 하나님의 집, 벧엘에서는 항상 그분의 사랑스러운 자녀임을 기억하십시오. 그분이 자신의 생명을 주고 바꿀 만큼 소중한 자녀인 것을….


  “하늘로부터 소리가 나기를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 하시니라”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(마가복음 1장 11절)



박 태 남 목사 





게시판 목록
그 별은 어디 갔을까?
진짜 사랑은 지금 사랑입니다!
하나님이 읽어주시는 시편 23편
당신은 외딴섬이 아닙니다!
눈빛
신앙생활의 두 기둥
분노의 폭탄
어린 벗에게
이제 저는 다음 칸으로 가겠습니다!
복음! 그것은 순서를 아는 것입니다.
당신은 왕의 만찬에 청함을 받았습니다!
자기 일을 사랑하라!
축복을 전하는 입맞춤
인생이란 청룡열차 위에서 우리가 신뢰해야 할 것
베토벤과 망가진 하프시코드
게시물 검색